검색

“구본영 시장이 굉장히 질책했다”는 천안 재개발·재건축 실태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19-10-30

▲ 권오중 천안시의원이 30일 열린 제226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천안지역 재개발·재건축 및 주거환경정비사업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천안지역 재개발·재건축 및 주거환경정비사업 총 36개소 중 성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업은 대흥4구역, 문화구역, 사직구역, 주공4단지, 성황·원성구역, 봉명3구역 총 6개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시는 전체 36개소 중 22개소는 내년 3월까지 조합설립인가를 신청하지 않으면 정비예정구역 및 정비구역을 해제할 방침이며, 나머지 8개소는 현재 추진 중이지만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3일 열린 천안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가 부실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권오중 천안시의원(자유한국당, 나 선거구)은 30일 열린 제226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중간보고회에 기대를 많이 하고 참석했는데 실망만 했다”며 “22곳의 정비구역 해제 예상지역에 대한 관리방안이 주민 의견은 수렴하지 않고 용역사가 형식적으로 방안을 모색한 느낌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답변에 나선 천안시 관계자는 “중간보고회 하면서도 (구본영)시장님이 ‘(정비구역)해제 후 내놓은 대책이 너무 형식적인 것 아니냐. 용역이 부실하다’고 굉장히 질책하셨다”며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최종용역보고회 때는 (대책을)잘 만들겠다”고 답변했다.

 

권 의원은 “재개발·재건축 추진 지역이 처한 어려움이 모두 다른데, 용역 중간결과를 보면 대책은 모두 비슷하다”며 “그런데도 천안시는 용역을 줬으니 결과를 지켜보자는 말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권 의원은 광주시가 추진 중인 재개발사업 ‘공공시행자 지정제’ 도입을 적극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공공시행자 제도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26조에 따라 자치단체장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직접 시행하거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