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부‧장 특화단지 방문한 오세현 아산시장 “애로사항 해결”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1-02-08 13:36

 오세현 아산시장은 5일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인 아산제2테크노밸리산업단지를 방문해 “기업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행정적 지원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오세현 충남 아산시장이 5일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아산제2테크노밸리산업단지를 방문해 경영자협의회 회원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행정적 지원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단지 내 ㈜발맥스기술(대표이사 김일환)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제2테크노밸리 경영자협의회 18개 회원사 대표가 참석했으며, 산업단지시행주체와 관리기관이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과 아산시로 이원화 돼 있어 입주기업들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오세현 시장은 간담회에서 “전국에서 산업단지 롤모델로 손꼽히는 아산제1,2테크노산업단지가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으로 더 큰 비상을 하게 됨을 축하드린다”며 “기업애로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안마련을 모색해 단지 내 기업들이 우리나라 대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둔포면과 음봉면 일원에 120만㎡ 규모로 조성된 아산제2테크노밸리는 현재 82사가 입주해 있으며, 지난달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돼 R&D 시설 확충, 규제 특례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받게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