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상돈, 교특법‧정자법‧선거법 위반…벌금 3번‧피선거권 박탈도”

민주당 충남도당 반격 나서…진흙탕 싸움 된 천안시장 선거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0-04-02 10:09

 박상돈 미래통합당 천안시장 후보.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박상돈 후보는 2003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으로 벌금 150만 원, 2009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80만 원에 추징금 1,000만 원을 선고 받은 바 있다. 또 2012년에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250만 원을 선고 받고 피선거권이 5년간 박탈되기도 했다.”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이 한태선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후보의 음주 전과를 공격하고 나서자 민주당 충남도당은 1일 “통합당이 내세운 박상돈 후보의 흠결이 결코 가볍지 않다”며 반격에 나섰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통합당 충남도당은 지난달 24일 사무처장 명의로 언론에 자료를 배포하고 민주당 한태선 후보가 천안시장에 부적합하다고 공격하고 나섰다”며 “남의 눈에 티끌을 욕하기 전에 자신의 눈에 든 들보를 간과하지 말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이어 통합당 박상돈 천안시장 후보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정치자금법, 공직선거법을 위반해 벌금 및 추징금, 피선거권 박탈 등의 처벌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통합당은 과거에 집착하고 부정적 여론을 조장하려는 낡은 선거 전략을 버리고, 미래를 지향하고 긍정적인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품격 있는 정책 선거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통합당 충남도당은 지난달 24일 조철희 사무처장 명의로 ‘음주운전 3회! 정치자금법 위반 1회! 한태선 민주당 천안시장 후보에게 공개 질의 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음주운전은 나와 타인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가고 파괴하는 잠재적 범죄행위”라며 “세 번이나 음주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행위는 상식에 반하는 부끄러운 행동”이라면서 윤창호법과 민식이법에 대한 한 후보 측의 입장표명을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