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올해 충남 첫 SFTS 사망자 발생…당진 거주 80대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16:17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SFTS)’ 감염 사망자가 발생했다.

 

22일 충남도에 따르면, 당진시에 거주하던 A(87)씨가 SFTS 감염으로 지난 21일 숨졌다.

 

A씨는 지난 15일 고열로 인근 의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은 가운데, 16일 혈구 감소가 확인돼 천안지역 대학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지난 19일 SFTS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틀 뒤인 21일 오후 호흡부전 및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매일 3시간 정도 텃밭에서 작업을 하고, 산에 올라 나물 채취를 하는 등 야외 활동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도는 A씨가 임산물 채취를 위해 산행을 했다 SFTS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질병관리본부와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도는 이와 함께 A씨 거주지 주변 소독을 마치고, 인근 가구에 기피제 등을 보급했다.

 

SFTS는 진드기 매개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SFTS 환자는 참진드기가 활동하는 4∼11월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과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SFTS에 감염되면 보통 6∼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38∼40℃의 고열과 설사, 구토 증세가 나타나고, 림프절 종대, 혼수 등 중증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치명률은 감염 환자의 12∼30%에 달하며, 사람과의 접촉으로는 전파되지 않는다.

 

SFTS는 예방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야외 활동 시에는 긴 옷을 입어야 하며, 돗자리와 기피제가 진드기를 피하는데 일부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충남 첫 SFTS 환자인 태안 거주 B(여·66)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B씨는 상대적으로 나이가 젊고 기저질환이 없으며 예후도 나쁘지 않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