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순천향대, 등록금 10% ‘코로나 특별장학금’…성적장학금도 별도 지급

가 -가 +

김동철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18:06

 순천향대 스타트업 프라자에서 학생들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김동철 기자]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는 31일 오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1학기 등록금 기준으로 실납입 수업료의 10%를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키로 결정했다.

  
순천향대에 따르면, 재학생 약 8천여 명이 수혜 대상이며, 전체 장학금액은 약 25억 2천여만 원 가량이다.
  
순천향대는 지난 1학기에 등록한 재학생을 기준으로 계열별로는 최대 약 34만~50만 원의 특별장학금을 지급한다. 오는 8월 졸업예정자에겐 현금으로 직접, 2학기 등록자에겐 실납입 수업료에서 해당금액을 감면해 주는 방식이다. 또 오는 2학기에 휴학하는 학생의 경우에는 복학시 이를 적용해 감면할 방침이다.

 

특히, 일부 대학이 기존에 주던 성적우수 장학금을 없애는 대신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전환 지급해 꼼수라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순천향대는 성적 장학급과 별도로 모든 학생들에게 특별장학금을 지급한다.

 

순천향대 관계자는 “성적우수로 전액 장학금을 받는 학생도 그와 별도로 등록금의 10%를 현금으로 지급받게 된다”고 밝혔다.

 

문대규 순천향대 기획처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일련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며 “대학의 재정적 부담이 적지 않지만 이번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이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앞으로 코로나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