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남 수해 복구비 3,336억 확정…천안 1,011억‧아산 1,003억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0-09-21 15:19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지역 예산 확보 현황과 향후 복구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지난 6월 말부터 54일간 이어진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충남 지역이 큰 피해를 본 가운데, 복구에 3,336억 원이 투입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해 피해지역에 대한 예산 확보 현황과 향후 복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충남에서는 사망 2명, 이재민 1,755세대(3,790명)가 발생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도내 피해액은 총 892억 원으로 도로와 교량 유실 등 공공시설이 1,638건(832억 원)이었으며, 주택·농경지 침수 등 사유시설은 60억 원으로 확정됐다.

 

9월 20일 현재 공무원·군인·자원봉사자 등 연인원 48,908명의 인력과 트럭·포크레인 등 5,741대의 중장비를 총동원해 99.2%의 응급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이번에 확정된 수해복구비 3,336억 원은 공공시설 3,178억 원, 사유시설 158억 원으로, 재원별로 보면 △국비 2,196억 원 △도비 464억 원 △시군비 676억 원이며, 시군별로는 △천안 1,011억 원△아산 1,003억 원 △예산 622억 원 △금산군 515억 원이며, 나머지 11개 시군은 185억 원이다.

 

특히, △천안 광기천(273억 원) △아산 온양천(374억 원) △금산 포평지구(82억 원) △예산 읍내지구(321억 원) 등 총 12개 지구가 정부로부터 개선복구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 1,865억 원을 투입, 원상복구가 아닌 개선복구사업으로 추진함으로써 매년 집중호우 시 반복되는 주택이나 농경지 등 상습 침수 피해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지역 예산 확보 현황과 향후 복구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충남도는 올해 9월부터 설계발주를 추진해 3억 미만 소규모 사업은 내년 4월 말까지, 3억 이상 50억 미만 사업은 내년 6월 말까지, 50억 원 이상 대규모 개선복구사업은 2021년 10월 말까지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사상 최대 규모의 복구사업비를 확보한 만큼 피해 전의 상황으로 모든 것을 복구하고, 도민 여러분 모두가 하루 속히 기존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피해상황 파악과 재정문제가 모두 확보된 만큼, 더욱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생각한다. 빠른 후속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우리 도가 성립 전 예산 편성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이번 수해복구사업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기인 상황을 적극 감안해 도내 건설업체가 100%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100억 미만 공사 1,691개소는 도내 업체로 지역을 제한해 시행하고, 100억 이상 공사 3개소도 도내업체의 참여를 유도해 내겠다. 더불어, 도내에서 생산되는 건설자재를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내 가족과 이웃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에도 적극 동참해달라”며 “저와 충청남도는 늘 그래왔듯이 이번 추석연휴에도 더욱 비상한 각오로 도민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7월 23일부터 8월 11일까지 충남도내 평균 누적강우량은 512㎜로, 예산군이 645㎜의 최고 누적강우량을, 아산시 송악면이 273㎜의 일일 최대 강우량을 기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