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설기계 불법개조 급증…적발하고도 막지 못하는 이유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10:49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불법개조한 건설기계가 공사현장을 점령하고 있지만, 이를 적발하고도 사용을 막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1∼8월 건설기계 안전사고는 1,714건 발생했고, 이로 인한 사망자는 76명, 부상자는 2,479명이었다. 불법개조 등 안전기준 미흡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설기계들의 현장 사용을 제재할 수 있는 법, 규정이 없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충남 천안갑)이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2017∼2019년) 동안 관리원이 실시한 총 931,724건의 안전검사에서 84,430건(9.0%)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그 중 불법개조는 2,606건이며 2017년 712건, 2018년 838건, 2019년 1,056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7년 이후 2년 새 1.5배나 늘어났다.

 

문제는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설기계들이 아무런 제재 없이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국토부는 지난 6월 19일에서야 건설기계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건설기계의 현장 사용·운행 제한을 강화하는 내용의 ‘건설기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입법 예고해 늑장대응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문진석 의원은 “해마다 대형크레인 등의 건설기계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되지 않았다”며 “안전기준 강화, 부적합 건설기계의 사용·운행을 제한하는 법률을 마련하는 한편, 현장 점검을 강화해서 미흡한 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