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콜센터發 2명 추가 확진…18일 천안‧아산서 7명 감염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20:29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18일 저녁 충남 천안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391번, 392번)이 추가 발생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신한생명‧카드 콜센터(신부동 소재) 직원(천안 309번)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이날 확진됐다. 이로써 천안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모두 48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4명을 포함해 이날(오후 7시 현재) 천안에서는 모두 6명(387~392번)이 확진됐다. 같은 생활권인 아산시에서도 이날 1명(103번)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천안‧아산지역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천안 389번(50대‧다가동)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일명 ‘깜깜이’ 환자다. 390번(50대‧불당동)은 전날(1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386번의 접촉자로 조사됐다.

 

앞서 이날 오전 확진된 387번(40대‧불당동)도 386번의 접촉자(가족)다. 386번의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천안 388번(20대‧백석동)도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다.

 

인근 아산시에서도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40대(아산 103번)가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추가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