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내버스 탑승‧환승 체험 나선 박상돈 천안시장 “버스노선 혁신”

가 -가 +

엄병길 기자
기사입력 2021-06-07 16:03

 박상돈 천안시장이 7일 시민의 공감대를 높이는 시내버스 정책을 수립 및 혁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직접 시내버스에 탑승해 시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시내버스 문제 해결을 위해 시장이 직접 나섰다.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은 7일 시민의 공감대를 높이는 시내버스 정책을 수립하고 혁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직접 시내버스 탑승과 환승을 체험했다.

 

박 시장은 천안아산역에서 독립기념관까지 시내버스(탑승노선 13번)로 이동하며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시민들이 시내버스 이용 시 불편할 수 있는 사항들을 몸으로 직접 느낌과 동시에 시민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개선사항에 대해 살펴봤다.

 

특히 이동 중 남부오거리에서 환승(탑승노선 400번)한 박 시장은 시내버스 환승 이용의 불편사항을 체감했고, 시내버스 혁신 정책 추진 시 이를 적극 반영할 것을 지시했다. 

 

박 시장은 “매번 시내버스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에 현재 추진 중인 대대적인 시내버스 혁신 업무를 추진하기에 앞서 탁상행정이 아닌 현장에서 시민들의 불편을 함께 느껴보기 위해 발로 뛰는 현장방문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버스를 직접 타보니 다른 지역 시민들이 천안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독립기념관을 대중교통으로 방문하게 되면 많은 불편이 있었을 거라 생각된다”며 “앞으로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시내버스 노선에 대한 혁신이 꼭 필요하고, 시민들이 지금보다 편리하게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를 반영한 실질적인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천안시는 비싼 요금에도 불구하고 불편한 버스노선과 기사들의 불친절 등 문제가 끊이지 않자 부시장 직속 ‘시내버스혁신추진단’을 신설하고 광역전철과 시내버스 환승, 시내버스 준공영제, 서비스 혁신사업 발굴 등 전반적인 시내버스 체계를 혁신을 준비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뉴스24. All rights reserved.